이제 티스토리도 좀 익숙해 졌으니. 이런거 함 써볼까.


<이글루에 있는데 티스토리에 없는 것>

1. 이오공감
.... 2.0 되면서 말이 '조낸'많다만. 사실 그다지 나쁜 제도같지는 않다. 좀 더 두고봐야 할 듯.
과연 사람들이 투기장을 만들지 어쩔지 두고봐야겠다. -┌
이 제도가 나에게 미칠 수 있는 최고의 장점은 마이너 블로거의 메이저 블로거화다.
물론 선정적인 낚시성 글 한두개로 과연 메이저 블로거가 될 수 있느냐... 이건 좀 의문이긴 하다만.;
여하튼 주변인의 도움 (....)이 있다면 사람들이 나의 블로그로 손쉽게 몰려오도록 할 수 있다.
칼을 들고 온다는데 문제가 좀 있지만. (....................................)

2. 주제별 트랙백
닥치고 진정 마음에 드는 시스템이다. 사실 올블로그나 주제별 트랙백 시스템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사실상 그 자체로 하나의 커뮤니티화가 되어있는 이글루에 비해 조금 떨어지는듯.

3. 리퍼러 통계
아. 이거 정말. 좋은거다. 내 이글루에 누가, 어떻게, 어떤 경로로 방문했는지 잘 보여준다.
뿐만아니라 접속자 통계도 매우 세밀하게 이루어지기 때문에 블로그 운영에 대한 객관적 데이터를 모으기 쉽다.

4. 상단 메뉴바
상단 메뉴바는 새로 업데이트된 글, 체크포스트, 내가 단 덧글에 대한 확인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아주 좋은 기능이다. 쓸데없이 여기저기 기웃거릴 일 없이 내가 필요한 곳만 갈 수 있다.
사실 이건 굳이 상단메뉴로 구현하지 않아도 추가 리스트에 대한 구현이 가능할 텐데...
왜 다른 곳에서는 안할까나. -_-a

5. 상호트랙백
이글루에서는 한 사람이 어떤 글에 트랙백을 걸면 양쪽글에 모두 트랙백이 걸린다.
즉 트랙백을 주고 받는다. 그러나 티스토리에서 트랙백을 걸면 트랙백을 건 글에는 아무런 표시가 없고
트랙백이 걸린 글에만 표시가 된다. 즉 트랙백을 받을 수만 있고 줄 수가 없다.
본문에 링크 삽입하면 된다고? 당연히 되지. -_-; 근데 귀찮은데다가, 상호트랙백이라는 표시가 있는게 좀 났다. 게다가 이글루에서는 클릭 한번으로 트랙백을 걸어버릴 수 있다구!! 글 쓰는 도중에 트랙백 거는것도 가능하고. 티스토리는 글을 쓰고 등록한 다음에 트랙백을 수동으로 걸어야 한다. 좀 불편하다.

6. 검색엔진 차단
뭐. 설명할거 별로 없다.; 티스토리에는 검색엔진 차단기능이 없다.

7. 포토로그, 라이프로그...
이건 내가 안 써서 생략 -ㅅ-;;;


<티스토리에 있는데 이글루에 없는것>
1. 애드센스
사실 여기서 닥치고 GG다. (....) 근데 돈은 안 된다. 클릭율 0.5%..... 지금까지 1000명 봤는데 3달러 벌었다. orz.... 그러나 달 수 있다는게 어디인가! 으하하핫!

---- 딴길로 새는 부분. 글의 일관성을 중요시 하신다면 넘어가주시길 ---
애드센스를 달면 순수성이 없니 어쩌니. 말이 많은데. 난 그 말을 이해할 수 없다. 푼돈 좀 벌겠다고 애드센스를 달면, 블로그에 올라오는 글의 질이 떨어지나? 공익과 사익을 동시에 추구하는게 뭐 어떻냐는 시오노 나나미 누님의 말씀. 옳고지고.
한 마디 덧붙이자면, 공익과 사익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람이 있을 때 사람들은 사익만 보고 공익을 안 본다. 자. 좋은 예시 -> 나는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에 살고, 1가구 1주택이다. 그리고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 비싼 부동산에 세금 마구 때리는 - 찬성한다. 다만 1가구 1주택에 대해서 종부세를 면제해 달라고 주장한다. 내가 1가구 1주택에 사는거랑, 1가구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면제의 정당성이 무슨 상관일까? 근데 대개의 경우 '니가 !$#@%^$&@# 그러니까 넌 나쁜놈이야!' 라는 반응이다.
여자가 페미니즘적 주장을 하면 꼴페미. 뭐. 그런거 말이지.
아놔. 어쩌라구요 님하 -_-;
-------------------------------------------------------------------여기까지 패쓰!

2. 백업시스템
이글루스의 백업시스템은 돈을 받는다. 100포스트당 5000원. 그리 비싼건 아니라 지불할 용의가 있지만. 중요한건....
PDF 파일로 준다는거다...
이런 ㅅㅂㄹㅁ... 내가 몇십만원하는 아크로밧을 사리? 아니면 그냥 깔끔하게 어둠의 경로로 잇힝?
게다가 수많은 링크들은 다 어떻할거냐고.;
그에 반해 티스토리는 XML 파일로 백업을 해 준다. 게다가 공짜다. 어엿브오.
뿐만아니라. DB가 손상되었을 때 내 파일을 바탕으로 블로그를 복구할 수 있다.
이 아니 좋을쏘냐!

3. 카테고리 시스템
물론 이글루스에도 글 주제를 나누어서 모을 수 있지만...
티스토리처럼 디렉토리화 된 카테고리 시스템을 제공하지 않는다.
쬐끔 아쉬운 부분.

4. 이쁜스킨
티스토리의 스킨이 이글루스의 스킨보다 이쁘다.
더구나. 나 이 스킨 편집한다고 3일동안 식음을 전폐하고 HTML과 CSS노가다를 뛰었.. 는건 아니고.;
여하튼. 3일간 시간투자한건 맞다 -_-;
이 스킨. 정말 마음에 든단 말이야. 엉엉엉. 버릴 수 없소!

5. 태그시스템
물론 올블로그의 어떤 프로그램을 깔면 이글루스에도 제공되나 보다.
뿐만아니라 내가 글 내에 태그 : [[비교]] 이런식으로 삽입하면, 이글루 파인더로 찾을 수 있다.
그러나 티스토리처럼 제대로 된 태그시스템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6. 방명록
이것도 중요하다. 이글루에는 방명록이 없어서 편법으로 만들어야 한다. (.....)
이글루스에는 상대방이 친목의 목적으로 찾아왔을 때 적절한 글을 찾지 못하면 리플을 남길 방법이 없다.
(.....)


<종합 및 평가>
블로그 자체적인 기능은 이글루스가 앞선다. 태그와 카테고리를 제외하면 이글루스가 훨씬 매력적이다. 뿐만아니라 이글루스에는 마이너블로거의 글이 노출될 수 있는 기회가 좀 더 많다.
(물론 낚시성 제목은 어디에나 필요하다. -┌)

그러나 포기하기 어려운 기타 기능 - 백업, 애드센스 - 때문에 이글루스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다.
무엇보다 스킨을 버린다는게 ...;;; 나 정말 이 스킨 맘에 들거든요. 못가요. 안돼!
(이봐. 아무도 이글루스로 돌아가라고 말한적 없어.; -ㅂ-;;; 그리고 애드센스는 의미가 없어 -_-;)

그러니 결론 : 이중블로그 -_-;;;;
티스토리를 메인블로그로 쓰고, 섹시하고 선정적인 글은 이글루스에도 같이 올린다.
끝. -_-/

(PS : 앞으로 이오공감에 자주 올라갈지도 모르겠군 -ㅅ-;;;)